▲ 주말인 11일,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에 황사의 영향으로 보이는 옅은 누런색 띠가 확연히 드러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주말인 11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하지만 일부 지역은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강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쌀쌀하겠다. 황사발 미세먼지가 또 찾아왔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도∼영상 9도, 낮 최고 기온은 10∼15도로 각각 예보됐다.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서울의 아침 기온은 2도에 머무르겠고 강원 춘천·영월 등은 영하 1도까지 떨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 내린 비가 그치면서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내려가겠다"면서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연이틀 중국 북동 지방에서 황사가 발원한 탓에 서해안 일대에서는 11일 오후까지 황사가 약하게 나타날 수 있다.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역시 대부분 권역에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을 비롯한 강원 영서·충청·호남·제주권에서는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는 '매우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어 외출할 때 마스크를 챙기는 게 좋겠다.

10일 오후 기준으로 강원 산지 등에는 강풍 특보가 발효된 곳이 있다. 서해안과 동해안, 강원 산지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그 밖의 지역도 강하게 부는 만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바다가 1.0∼4.0m, 동해 먼바다가 2.0∼6.0m로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아져 풍랑 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서해와 동해 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기상 정보를 챙겨야 한다. 동해안은 당분간 너울로 물결이 높게 일면서 해안도로나 방제를 넘는 곳도 있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