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세계최초 512GB eUFS 양산 제품사진(사진=삼성전자)

256GB 출시 2년 만에 용량 2배 증가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차세대 모바일기기용 '512 기가바이트(GB) 내장형 범용 플래시 스토리지(eUFS)'를 양산한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1월 스마트폰용 128 GB eUFS 양산을 시작으로 유니버셜 플래시 스토리지(UFS) 시장을 창출한 데 이어 지난해 2월 256 GB eUFS를 출시, 지난달 업계 최초로 512 GB eUFS 라인업을 출시해 21개월 만에 모바일기기의 내장 메모리 용량을 2배로 높였다.

이번 512 GB eUFS는 고성능 64단 512 기가비트(Gb) 수직(V)낸드를 8단 적층하고, 전용 컨트롤러를 탑재해 하나의 패키지로 만든 제품이다.

기존 48단 256 Gb V낸드 기반의 256 GB 제품과 견주면 용량은 2배로 늘리면서 크기는 그대로 유지했다.

64단 512 Gb 3 비트(bit) V낸드는 자체 개발한 고성능 컨트롤러를 통해, 가상의 주소를 물리적 주소로 더욱 빠르게 변환할 수 있는 '초고속 매핑 기술'과 셀이 2배로 증가하면서 늘어나는 소비전력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초절전 기술' 등 최첨단 독자 기술 적용으로 성능과 안정성을 극대화했다.

기존 스마트폰에 주로 쓰이는 64 GB eUFS의 경우 4K 초고화질(UHD, 3,840x2,160) 모드로 10분짜리 동영상 13편을 촬영할 수 있으나 512 GB eUFS는 130편을 연속 녹화할 수 있다.

또 연속 읽기 속도 860 초당메가바이트(MB/s,초당600 MB), 연속쓰기 속도 255 MB/s, 임의 읽기 속도 4만2000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 임의 쓰기 속도 4만 IOPS 등 최고 수준의 성능을 구현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이번 512GB eUFS 라인업을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5GB의 풀 고화질(HD) 영상을 마이크로SD 카드보다 8배 이상 빠른 6초대에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로 전송할 수 있다.

또 임의 쓰기 속도가 마이크로SD카드(100 IOPS)보다 400배나 빨라 고품질 사진 연속촬영이나 듀얼 화면에서 파일 검색과 동영상 다운로드 등 복잡한 작업을 버퍼링 없이 빠르고 부드럽게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주 양산 제품인 64단 256 Gb V낸드의 생산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이번 출시한 512 Gb V낸드 역시 양산 비중을 빠르게 늘려, 기업향 모바일 메모리 및 SSD 시장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기존 소비자향 초고용량 SSD 및 메모리 카드 시장도 본격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재수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512 GB eUFS는 모바일기기에서 속도 저하로 고용량의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는 기술적 문제를 해결했다"며 "512 GB eUFS의 안정적 공급을 통해 글로벌 모바일 업체들이 차세대 제품을 적기에 출시하는 데 이바지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