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증자로 급한 불 '진화'…현대重·대우조선, 자구안 이행에 '안도'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조선사들이 올해 잇달아 수주계약에 성공하면서 업황 개선에 대해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수주절벽으로 인한 업계의 위기감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삼성중공업은 이날 금융경색 등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1월에도 자금 확보를 위해 약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수주 시점이 지연되면서 오는 2018년 조업가능 물량이 감소했고, 구조조정 실적도 당초 목표에 미달했다"며 "최근 2018년 사업 계획 수립과정에서 이로 인한 영향을 평가한 결과 2017년 4분기와 2018년에 적자가 전망된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3분기까지 700억원 규모의 누적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나, 4분기에는 약 56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올해 4900억원의 손실을 예상했다. 또 내년에는 2400억원 규모의 영업손실을 전망했다.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를 실시한 것은 수주절벽에 따른 일감부족이 원인이다. 통상 수주계약을 맺어도 설계 등을 거쳐 공정에 들어가기 위해선 최소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올해 수주 계약이 잇따르면서 숨통이 트이긴 했지만, 근본적인 일감부족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이라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11월까지 총 67억달러의 수주실적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 5억달러 대비 급증한 실적이지만, 지난해 목표 수주실적이던 53억달러의 10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적이다. 이에 내년께 조선소를 가동한다고 해도 일감부족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일감부족에도 불구하고 강도 높은 자구계획안을 이행하고 있어 특별한 증자 없이 내년까지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자구계획안인 3조5000억원은 이미 초과 달성한 상황이다. 여기에 하이투자증권 매각까지 완료하면 4500억원이 추가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이 10월 말 기준 240척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도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말까지의 자구계획 목표인 2조7700억원 중 약 2조48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약 90%의 자구계획 이행률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