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필요시 제2금융권 금리 수준 모니터링"(종합)
정은보 "필요시 제2금융권 금리 수준 모니터링"(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장-생명보험회사 CEO 간담회'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5일 "필요에 따라서는 제2금융권 금리 수준에 대한 모니터링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서울 호텔에서 '금감원장-생명보험회사 CEO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종합검사의 방향에 대해선 사후적인 검사에 치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종합검사는 필요한 시기에 계속해서 검사를 진행하겠지만 사후적인 검사에만 치중하지 않겠다"며 "사전적 검사,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예방적 검사에도 집중해 사전·사후적 검사의 균형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전적 검사에 나서는 기준으로는 거시경제적 불확실성에 따라 보험사의 재무적 건전성을 포함한 경영의 건전성 유지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상시적인 모니터링 과정에서 이런 건전성 측면 등의 문제가 있다면 시기를 불문하고 필요한 검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빅테크 기업에 대해선 동일기능-동일규제 원칙을 언급했다. 정 원장은 "기울어진 운동장이 없도록 필요한 감독들을 해나갈 것"이라며 "다만 제재가 결정된 경우에는 정해진 수순에 따라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장은 자산운용·헬스케어 활성화를 위해 보험회사의 자회사 소유와 부수업무 영위를 폭넓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발맞춰 화상통화나 챗봇과 같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보험모집이 가능하도록 규제를 선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 원장은 생명보험업계장들과 논의한 결과, 사전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는 한편,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프로세스를 구축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IFRS17 도입 등에 대비해 회사별 리스크 관리 역량 강화도 함께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장은 보험산업이 신뢰받는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소비자 보호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부탁했다. 

앞으로 금감원과 생명보험업계는 헬스케어 활성화 및 디지털 전환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저출생·고령화 시대에 대응해 임신·출산 관련 위험보장을 강화 △다양한 형태의 연금보험 개발 △유병자·고령자 등 건강 취약계층을 위한 혁신상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공공의료데이터 활용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자 모두 생명보험업계의 발전을 위해 새로운 성장동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정희수 생보협회장을 비롯해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 김인태 농협생명 대표,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 박춘원 흥국생명 대표, 조지은 라이나생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