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500억원 규모 자본확충···RBC 비율 212% 달성
롯데손보, 500억원 규모 자본확충···RBC 비율 212%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손해보험)
(사진=롯데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롯데손해보험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대응과 자본건전성 강화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자본확충작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자본확충의 효과로 롯데손해보험의 지급여력(RBC) 비율은 211.6%로 상승할 전망이다.

새로 발행되는 신종자본증권의 금리는 6.8%, 만기는 오는 2051년 12월까지이다. 롯데손해보험은 공모를 통해 400억원, 사모를 통해 100억원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총 500억원의 신규 자본을 확충한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자본확충으로 유입되는 자금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건전성 제도(K-ICS) 도입 예정에 따른 자본변동성 대응과 제도 도입 이후 성장동력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향후 금융환경 변화 등 각종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영업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자본확충의 효과로 롯데손해보험의 지급여력(RBC) 비율은 대주주 변경 이전 2019년 3분기 133.9%에 비해 77.7%p 개선된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