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6월 무역수지 적자폭 확대···유류세 인하분 즉시 반영"
기재차관 "6월 무역수지 적자폭 확대···유류세 인하분 즉시 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모멘텀은 유지···물가안정 위해 추석도 선제 대응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 (사진= 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유은실 기자] 올해 2분기부터 무역수지 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달 무역수지 적자 폭이 더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유류세 37% 인하 조치를 소비자가 더 빨리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정유·주유업계와 협의해 유류세 인하 즉시 정유사의 주유소 공급가격과 직영 주유소의 판매가격을 내릴 방침이다.

정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1차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방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6월에는 조업일수가 2일 감소하고 화물연대 파업 등 일시적 요인이 겹치면서 수출이 주춤했다"며 "이에 6월 무역수지 적자 폭이 다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월 무역수지 적자 규모인 17억1000만달러보다 이달 적자 규모가 더욱 커진다는 것.

다만 방 차관은 "화물연대 파업 종료 이후 수출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조업일수 영향을 제외한 일평균 기준으로는 여전히 두 자릿수 증가율을 지속하는 등 수출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출 증가세가 지속·확대될 수 있도록 산업부 중심으로 7월 중 민관합동 수출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품목별·지역별 수출애로요인이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 급격하게 오르고 있는 물가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정부는 물가 안정 차원에서 여름철 가격 변동이 심화되지 않도록 농축산물 수급·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평년보다 이른 추석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유류세 37% 인하 조치는 오는 7월1일 시행된다. 방 차관은 "정유·주유업계와 긴밀히 협의해 유류세 인하 즉시 정유사의 주유소 공급가격과 직영 주유소 판매가격을 인하하도록 하고 자영주유소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가격을 인하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공정거래위원회는 합동점검반을 구성, 정유업계의 담합 등 불공정행위를 점검할 예정이다.

또 상하수도 등 지방 공공요금은 하반기에 동결을 원칙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물가안정 우수 지자체에는 특별교부세를 비롯한 인센티브도 줄 예정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