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디지털헬스위원회 본격 가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디지털헬스위원회 본격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에 한종현 동화약품 사장 선임···산업 성장 기반 마련"
2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회관에서 열린 제1차 디지털헬스위원회에서 위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고 지원하기 위한 디지털헬스위원회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위원회에는 동아제약, 동화약품, 박스터, 삼진제약, 안국약품, 유영제약, 제일약품, 파마리서치, 한독, 한미약품, 휴온스, GC녹십자, 라이프시맨틱스, 베이글랩스, 빅씽크, 올라운드닥터스, 에임메드, 웰트 총 18개의 제약사와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위원장은 한종현 동화약품 사장, 부위원장은 경대성 한미약품 이사와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가 선임됐다. 간사는 강성지 웰트 대표가 맡는다.

위원회는 디지털 헬스케어의 개념 및 정체성 정립을 담론화하고, 공동의 안건을 발굴하기로 했다. 디지털 헬스케어라는 용어의 개념 정립이 시급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체성 확립과 산업 성장에 필요한 과제들을 순차적으로 점검하고 해법을 모색키로 했다. 위원회 내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개념적 정의, 정책적 정의가 여러 갈래로 나뉘어있는 만큼 주도적으로 용어를 명확하게 정의하고 대외적으로 선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디지털 기술이 활용된 헬스케어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질병을 예방·관리·치료하는 소프트웨어 및 의료기기를 칭하는 디지털 치료기기, 전기 자극이나 초음파로 질병의 치료 효과를 내는 전자기기인 전자약이 포함된다.

한종현 위원장은 "위원회가 구심점이 돼 함께 성장할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며 "현재의 시장 상황과 미래, 우리들의 역할과 기능, 정부 제안 화두를 던지고 토론하는 장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협회는 향후 주기적으로 위원회를 열어 디지털 헬스케어를 둘러싼 과제 공유와 연구개발 지원, 정부 부처와의 협력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