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톡톡] 존림 삼바 사장, 임직원에 '오떡순' 쏜 까닭
[뉴스톡톡] 존림 삼바 사장, 임직원에 '오떡순' 쏜 까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 푸드트럭 통해 어려운 경영 환경 속 노고 격려···하반기도 이벤트 예정
2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들이 인천 연수구 송도동 본사 바이오파크에 마련된 푸드트럭에서 음식을 받아 가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27일 오전 11시가 되자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대규모 정원엔 1톤 푸드트럭 세 대가 등장했다. 푸드트럭이 자리를 잡은 곳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내 바이오파크. 이곳은 제철 꽃으로 조경한 대규모 정원에 파라솔과 벤치를 갖춘 야외 휴식공간이다. 

잘했어(Great Job), 수고했어라는 문구가 새겨진 푸드트럭에서는 연실 오징어튀김과 떡볶이, 순대가 담긴 분식 세트가 준비됐고, 점심시간이 되자 푸드트럭 근처는 직원들로 북적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푸드트럭 행사로 임직원 사기진작에 나섰다. 27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임직원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기간에만 총 5000인분의 간식이 나눠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점심시간뿐만 아니라, 24시간 교대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야간 시간대에도 푸드트럭을 운영했다.

이번 푸드트럭 행사는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위해 노력해 주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겠다는 취지다. 푸드트럭을 통한 격려 활동은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됐는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을 맞은 모더나 백신이 첫 배치 생산될 때였다. 올해 4월에는 1분기 영업이익률 목표 달성을 기념해 푸드트럭 행사가 열렸다. 그동안 이를 통해 닭강정, 햄버거, 핫도그가 임직원에 제공됐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nbsp;<br>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존림 사장은 평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든 구성원이 원 팀(One Team)으로서 상호존중하고, 활발하게 소통하는 조직문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해왔다"며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올 하반기에도 푸드트럭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직원들 역시 감사의 푸드트럭을 반기고 있다. 가르시아 코트니 글로벌정보마케팅센터 프로는 "팀원들과 함께 간식을 먹으며 즐거운 분위기에서 화합할 수 있어 좋았다"며 "푸드트럭 행사는 다양한 국적의 임직원들이 자연스럽게 문화 교류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젊고 역동적인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도 펼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리버스 멘토링(Reverse Mentoring)을 시작했는데, 이는 신입사원이 경영진의 멘토가 돼 상호 경험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밖에 글램핑과 롤플레잉 게임(RPG), 타로점 보기, 인생네컷 촬영 모임을 통해 엠제트(MZ)세대의 문화생활을 함께 체험하며 세대 간 벽을 허물고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런 노력 덕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달 잡코리아가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바이오·제약·의료분야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1위로 꼽히기도 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