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SRE·셀 중심 조직 개편
현대오토에버, SRE·셀 중심 조직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
현대오토에버 로고 (사진=현대오토에버)
현대오토에버 로고 (사진=현대오토에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오토에버가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커넥티드카 서비스(CCS)와 모빌리티 관련 조직을 개편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개편에서 'SRE(사이트 신뢰성 엔지니어링)'와 '셀'을 조직에 담아냈다. SRE는 구글 엔지니어링 팀의 벤 트레이너 슬로스가 창안한 개념으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시스템을 관리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접근 방식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우선적으로 CCS(Connected Car Service)와 모빌리티 관련 조직을 개편한다.

현대오토에버의 SRE 조직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상태 및 리소스를 모니터링하면서 요구에 맞는 안정성과 가동 시간, 빠른 개선 속도를 보장해주는 업무를 한다. 장애가 발생할 수 있는 부분 등을 사전에 판단하는 작업과 장애 이후 사후 분석 작업 등 모니터링 및 자동화 작업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현대오토에버는 모빌리티 분야의 조직을 셀 조직으로 바꾸어 기능(프로젝트) 중심 조직으로 전환했다. 과거 팀장은 조직관리자의 역할이 컸다면 셀 리더는 플레잉 코치형 리더를 지향하며 업무 리딩 및 구성원 코칭을 전담하게 된다. 그리고 소규모 인원으로 팀을 구성해 팀원 간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지고 의사결정이 빨라져 적시 변화 대응이 가능해진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차량 서비스는 가장 안정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분야이고 특히 모빌리티 분야는 패러다임이 매우 역동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우수하고 견고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조직부터 서비스까지 모두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