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에어인천과 'K-패션의 글로벌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 협약
이랜드그룹, 에어인천과 'K-패션의 글로벌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운송 프로세스 혁신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물류 서비스 제공
(왼쪽부터) 이재택 에어인천 영업본부 전무, 고관주 이랜드그룹 최고무역책임자(CTO) 전무가 1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K-패션의 글로벌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이랜드그룹은 에어인천과 1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K-패션의 글로벌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패션 상품의 적시 선적을 위한 안정적인 화물기 스페이스를 확보한다. 항공 물류 분야에서 상호 최우선 파트너로 협력한다. 특히 이랜드그룹의 베트남 생산 거점에서 출발하는 항공 물동량의 최적 경로와 효율적인 운송 프로세스를 개발한다. 이를 통해 물류 비용 절감과 리드타임 단축을 동시에 달성할 계획이다.

에어인천은 이번 협약으로 네트워크 확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K 패션의 해외 진출 확대에 따른 신규 노선 개발 기회가 생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에어인천과 협력을 통해 국제 운송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이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며 "긴급 상품의 적시 운송은 고객의 신뢰를 얻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패션, 유통, 외식, 레저 등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NC백화점, 스파오, 미쏘, 애슐리, 켄싱턴호텔앤리조트 등 120여개의 브랜드를 보유한 국내 대표적인 패션·유통기업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