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전 동대문 DDP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에서 현장면접을 기다리던 취업준비생들이 바닥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년 比 680명…'금융권 청년 신규채용 확대를 위한 협약' 체결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금융공기업·은행·보험사·증권사·카드사 등 금융권 53개 기업이 올해 하반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0명 늘어난 4천817명(잠정치)을 채용할 예정이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권 6개 협회가 53개 금융사와 13일 공동으로 개최한 '청년희망 실현을 위한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참여한 기업의 채용 규모를 파악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이날 박람회에는 금융권 취업에 관심이 있는 구직자 8000여명이 몰려와 장사진을 이뤘다.

53개 금융사는 박람회에서 채용 상담 부스를 설치해 구직자를 상대로 전형을 안내하거나 원서를 접수했다. 특히 국민·신한·KEB하나·우리·농협·기업은행 등 6개 은행은 채용박람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현장 서류 전형 겸 약식 면접을 진행했다. 통과자는 일반 서류전형 합격자와 동일한 대우를 받는다.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한화생명, 현대해상, 신용보증기금 등은 금융권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채용 설명회를 개최했다.

53개 금융사는 금융위, 금융감독원, 전국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와 함께 금융권 일자리 감소 추이에 대응해 청년 신규채용 확대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뜻을 담아 '금융권 청년 신규채용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핀테크 발달 및 4차 산업 혁명에 따른 새로운 금융서비스 수요를 반영해 정보기술(IT)이나 빅데이터 분야 등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53개 금융사는 기업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농협은행, 수협은행, SC제일은행, 케이뱅크,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NH농협생명, 신한생명, ING생명, 삼성화재,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흥국화재, KB손해보험, 동부화재, 코리안리, 서울보증보험, NH손해보험, NH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종금증권, 미래에셋대우, 신한카드, 삼성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롯데카드, BC카드, 하나카드, 예금보험공사,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한국거래소, 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금융결제원, 서민금융진흥원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