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중 행정부지사, K-컬처밸리 사업부지 현장 방문
김성중 행정부지사, K-컬처밸리 사업부지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CJ라이브시티 사업협약 해제는 불가피한 결정"
고양시 K-컬처밸리 사업부지 현장 방문(사진=경기도)
고양시 K-컬처밸리 사업부지 현장 방문.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수원) 송지순 기자] 김성중 경기도 행정부지사는 경기도의 CJ라이브시티 사업협약 해제 관련해 K-컬처밸리 사업을 책임 있게 추진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11일 고양시 장항동 K-컬처밸리 사업 부지를 찾아 "고양시 K-컬처밸리 사업이 반드시 진행돼야 경기북부 발전에 원동력이 될 것이라는 경기도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지금 누구 탓을 할 문제는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지사는 "현 문제는 착공한 지 8년이 지났지만 공사 진척률이 3%에 불과, 지금은 상태가 너무 불확실하다는 것이 경기도의 입장"이라며 "여러 어려움이 있을 걸 알면서도 협약 해제 결정 이유는 결국 ‘컬처밸리 사업의 책임 있는 추진’"이라고 밝혔다. 

또 "공영개발 얘기도 있는데 이는 경기도도 사업에 참여해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라면서 "제가 이 현장에서 여러분들과 함께 고민하는 이유가 바로 지역주민과 도민이 원하는 K-컬처밸리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으로, 이제 우리 도가 추진을 위한 대안들을 신속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이종돈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과 정종국 도시재생추진단장, 오완석 경기주택도시공사 균형발전본부장, 이동렬 경기관광공사 관광혁신본부장, 최영수 고양시 자족도시실현국장, 표대영 고양시 경제자유구역추진과장 등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TF 소속 관계자들과 고양시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한편 이날 현장 방문과는 별개로 이종돈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동환 고양시장, 박원석 행정1부시장, 이정화 행정2부시장을 만나 K-컬처밸리 사업협약 해제 경위와 현재 추진 중인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