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아웃도어 패션 콘셉트는 '지속 가능'
올여름 아웃도어 패션 콘셉트는 '지속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파,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 쓴 티셔츠로 에너지 절약
K2·노스페이스·블랙야크, '친환경 표방' 기능성 옷 출시
 노스페이스 헥사 브이투, 네파 오션 프로젝트 화보 (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소비자들이 친환경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표하는 가운데, 패션업계 역시 공감대를 강화하고 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가속화 시대에서 기업들은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제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이며 지속 가능한 패션을 위한 움직임을 이어간다.

올여름 아웃도어업계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주를 이뤘다. 아웃도어업체 네파는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로 만든 티셔츠를 내놓으면서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했다. 여름 휴가족을 겨냥해 새롭게 출시된 네파 오션 프로젝트 라인은 반팔 티와 민소매 티, 반바지로 구성됐다. 이중 티셔츠는 해양에서 수거한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원사를 썼다. 네파는 이를 통해 일반 폴리보다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물 사용량, 탄소 배출량을 감축했다.

케이투(K2)코리아 아웃도어 브랜드 K2에선 친환경 제품군 에코 프로젝트를 내놨다. 그래픽 반팔 티셔츠 시리즈엔 재활용 소재인 쿨맥스 에코메이드와 옥수수에서 추출한 소로나 소재가 적용됐으며, 쿨맥스 소프트 데님 팬츠 역시 페트병을 재활용한 소재 쿨맥스 에코메이드로 만들어졌다. 케이투코리아에 따르면 에코메이드는 땀 흡수와 건조가 탁월해 무더운 여름철에도 쾌적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에코 프로젝트 그래픽 반팔 티셔츠 (사진=케이투코리아)

영원아웃도어 노스페이스는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메시와 공장에서 재단하고 남은 가죽 조각을 재활용한 가죽을 스니커즈 겉감에 쓴 제품 헥사 브이투(HEXA V2)에 이어 재활용 나일론 소재를 입힌 마이너스 테크 컬렉션을 내놨다. 마이너스 테크 컬렉션엔 냉감부터 자외선 차단과 발수 기능까지 여름철 의류에 필요한 기능이 적용됐다. 

비와이엔(BYN)블랙야크가 운영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에선 유칼립투스 나무 추출물로 만든 소재 마이크로 텐셀을 적용한 냉감 티셔츠 시리즈를 출시했다. 이 소재는 수분 조절 기능이 뛰어나 인체의 열로 발생되는 수분을 빠르게 흡수해 외부로 배출하는 자연적 냉감 기능을 발휘해 한 여름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다.

이양엽 K2 상품기획부 이사는 "올여름에는 아웃도어 업계 특유의 냉감 기술력에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접목한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며 "가치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제품의 기능성은 물론 환경까지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의 개발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핵심 소비자층으로 부상한 엠제트(MZ)세대에선 ESG를 지지하며 가치소비 흐름이 두드러졌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MZ세대 3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MZ세대가 바라보는 ESG 경영과 기업의 역할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64.5%는 ESG를 실천하는 기업의 제품이 더 비싸더라도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