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전세·주택담보대출 금리 최대 0.4%p 인하
신한은행, 전세·주택담보대출 금리 최대 0.4%p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사옥 전경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 사옥 전경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이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를 최대 0.4%p(포인트) 인하했다. 금리 상승기 차주 이자부담을 낮추기 위한 조치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신한 전세대출' 3가지 상품의 고정금리(금융채 2년물)를 0.3%p 낮추기로 했다.

다음달 4일부터는 특정 소득조건에 적용하는 주담대 우대금리도 신설한다.

주담대 변동금리(코픽스 6개월물) 차주 중 연소득이 7000만원 이하인 경우 신규 주택구입자금 용도 대출은 0.4%p, 생활안정자금 용도 대출은 0.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결과적으로 대출금리가 0.4%p, 0.2%p씩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달부터 대출금리를 세 차례 낮췄다. 지난달 24일에는 직장인 신용대출을 포함한 대부분의 개인신용대출 금리와 생활안정자금 목적의 주담대 고정금리(금융채 5년물)·변동금리(코픽스) 등을 최대 0.5%p 내렸다. 이달 5일에는 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전세대출 금리를 최대 0.3%p 인하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