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암젠코리아와 지질저하제 '레파타' 공동 판매
제일약품, 암젠코리아와 지질저하제 '레파타' 공동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제일약품 본사 (사진=제일파마홀딩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제일약품 본사 (사진=제일파마홀딩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제일약품은 암젠코리아와 죽상경화성 심혈관계질환 및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를 위한 지질저하제 '레파타'(성분명 에볼로쿠맙)의 국내 공동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에서 레파타의 영업·마케팅 활동을 함께 한다. 병·의원 대상 영업·마케팅은 제일약품이 담당한다. 

레파타는 저밀도 저단백 콜레스테롤(LDL-C) 수용체를 분해하는 PCSK9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한다. 이를 통해 혈중 LDL-C 수치를 낮추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2017년 4월 국내 허가를 받았으며, 2018년 8월 죽상경화성 심혈관계질환, 원발성 고콜레스테롤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으로 적응증을 확대했다.

글로벌 임상 3상에서 스타틴 계열보다 뛰어난 LDL-C 강하 효과가 확인됐다. LDL-C 강하 효과가 장기 치료에서도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는 "이번 공동 판매 계약으로 제일약품의 영업력과 마케팅 전략이 암젠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